글로벌경제신문

2020.07.06(월)

위암 말기 가수 김정수 나이 시청자 궁금증 증폭

center
가수 김정수 나이는. 사진제공=kbs 아침마당 방송 캡처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위암 말기인 사실이 알려진 가수 김정수 나이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mbc 연예에 따르면 26일 가수 김정수(나이)는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화요초대석'에 출연했다.

이날 김정수(나이)는 "10년 전에 아팠다. 큰 수술을 하고 보통 사람들의 위장에 80%를 절제했다. 20%가 남아있다. 식사량도 줄어들고 자연스럽게 살이 빠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정수(나이)는 "10년 전에 위암 말기였다. 그래서 수술을 했다. 5년 전에 완치 판정받고 지금은 건강 관리를 하고 있다.

수술 끝나고 항암 치료하고 종이컵 반개 정도밖에 못 먹었다"며 "소량으로 자주 먹는다. 하루에 5끼 먹는다. 이제는 위장도 좀 늘어나서 양도 늘고 견딜만하다"고 전했다.

김정수(나이)는 이후 꾸준히 음악과 함께하는 봉사 인생을 걷고 있다고. 김정수(나이)는 "죽었다 살아난 기분이라 덤으로 사는 것이기에 봉사하고 싶었다. 공연을 하며 수익 일정 부분을 떼어 기부를 하고 있다. 병원과 MOU를 맺어 수술비를 지원 중"이라며 "최근엔 필리핀에서 진행된 코피노 행사에 우연히 갔다가 한국 아빠와 필리핀 엄마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들이 이방인이라고 무시당하는 걸 봤다. 그래서 공연비를 모금함에 넣고 왔다"고 밝혔다.

김정수(나이) 자신이 애처가가 아니라고 전하기도 했다. 김정수(나이)는 "난 애처가가 아니다. '당신'이라는 곡 때문인 것 같다. 내 친구의 여동생과 결혼했다. 욕먹을 이야기일 수 있지만, 내 마음은 이미 음악에게 빼앗겼다"며 "나와 살면 힘들 것이라고 말했었다.

그리고 돈만 생기면 악기를 샀다. 집사람은 애 낳고 살아보니 나와 패턴도 맞지 않았다. 항상 미안한 마음이다. 결혼 안 하고 음악만 할 것 싶다는 생각 많이 했다. 아내가 많이 참아줬다. 미안해서 '당신'이라는 곡을 만든 것"이라고 비화를 전했다.

김정수(나이)는 지난 1967년 그룹 미키스에서 베이스 기타를 연주하며 가요계 데뷔했다. 이후 1991년 제2회 서울가요대상 본상을 수상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