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5(수)

광주광역시, 7월 개교 180명 모집에 현재 748명 지원…31일까지 모집

center
광주광역시청 전경
[글로벌경제신문(광주/전남) 김영수 기자]
인공지능 특화인재를 양성을 위해 오는 7월 개교를 앞둔 광주인공지능사관학교에 교육생이 대거 몰려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26일 광주광역시에 따르면 시는 180명의 교육생을 모집하는 인공지능사관학교에 지난 25일 기준 748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4대1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교육생은 오는 31일까지 모집한다.

지역별로 광주에서 369명이 지원해 절반인 49%를 차지했으며 서울 92명, 경기 82명 등 광주 외 지역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는 2016년 이세돌과 알파고의 바둑 대결로 본격적으로 주목받은 인공지능이 이제는 단순한 관심 수준을 넘어 취업, 창업, 경력전환을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주요한 선택지로 자리 잡은 것으로 분석된다.

지원동기를 살펴보면 지역 출신들은 양질의 인공지능 오프라인 강의가 수도권에 몰려 있어 아쉬웠지만 이번에 좋은 기회가 생겼다는 의견이 많고, 관련 전공 출신들은 인공지능 분야 경력 축적과 학습에만 전념할 수 있는 교육환경, 프로젝트를 통한 실전능력 향상, 짧은 기간 집중학습 후 현장 진출 가능 등을 꼽았다.

또 인공지능 산업 재직자들은 인공지능이 초래할 새로운 직업 환경에 대처하기 위해서라는 의견이 많았다.

인공지능사관학교는 현재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기본과정을 진행하고 있으며, 첫날인 21일에는 약 600여명이 교육에 참여했다.

이 과정은 다음달 17일까지 이어지며, 매주 목요일마다 주차별 강의들을 공개한다. 앞 단계 강의를 수강한 후 문제까지 맞춰야만 다음 단계 강의를 수강할 수 있으며, 과제물까지 제출해야만 이수한 것으로 인정된다.

온라인 기본과정이 끝나면 출석상황, 과제물 등을 평가한 뒤 모집인원의 2배수인 360명에게 선발시험 응시자격을 부여하며, 6월20일 선발시험을 실시한다.

시험 진행은 정보통신(IT) 대기업에서 많이 사용하는 ‘프로그래머스’라는 플랫폼을 활용한다. 특히 응시생의 실물과 시험에 응하는 컴퓨터 화면을 동시에 감독하는 온라인 시험감독 서비스를 추가해 투명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지방비가 투입되는 사업인 만큼 지역 출신이 선발인원의 최소 절반은 차지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예상했던 것보다 인공지능 교육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높아 놀랐다”며 “전국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광주가 인공지능 특화인재의 명소로 확고히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교육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영수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