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6(월)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변동성에도 현대캐피탈이 역대 최대 규모의 해외 투자자금을 유치했다.

현대캐피탈은 6억5000만달러 규모의 해외 ABS(Asset Backed Securities) 발행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ABS는 소시에테제네랄(Societe Generale)을 포함한 글로벌 은행 3곳을 대상으로 미국 달러와 싱가포르 달러 2가지 통화로 발행됐다.

평균만기는 3년 6개월이며 통화 및 금리 스왑을 통해 환율과 금리 변동에 따른 리스크 요인을 제거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피치(Fitch)는 현대캐피탈의 높은 대외 신인도와 기초자산의 안정성을 기반으로 이번 ABS에 최고등급인 ‘AAA’를 부여했다.

조달된 자금은 기존 차입금 상환과 운영 자금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특히 이번 발행은 현대캐피탈이 2002년 해외 ABS 발행을 시작한 이래 역대 최대 규모다.

현대캐피탈의 이번 해외 ABS 발행과 관련해 소시에테제네랄(Societe Generale)의 자산유동화팀 김은수 상무는 "이번 유동화증권 발행 성공은 전 세계 투자자들의 신뢰를 재확인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