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6(월)
center
대구시청[사진=글로벌경제신문DB]
[글로벌경제신문(대구) 이석희 기자]
대구시는 30일 부처님 오신 날 법회에 많은 신도와 시민들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구・군과 합동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관내 153개 사찰의 생활방역 수칙준수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한다.

대구시는 지난 5월 22일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을 앞두고 조계종, 천태종, 진각종, 태고종, 관음종 등 각 종단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지고, 부처님 오신 날 법회 자율방역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종단을 통해 법회 개최 시 공양 미제공, 손소독・마스크 착용 의무화, 발열체크, 출입자 명부 작성 등 생활방역지침 준수 공문을 발송해 거듭 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종단 및 구·군의 협조로 대구시 관내 등록 사찰 408곳에 대해방역관리자 지정, 행사 시 생활방역지침 준수, 법회개최 여부, 자율방역 협조요청 등 특별점검을 위해 사전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전수조사 결과 30일 법회를 개최하는 사찰 중 참석규모 100명 이상 사찰 60곳은 대구시에서, 50 ~ 100명 규모 사찰 93여 곳은 구·군에서 행사 당일 특별 점검을 할 예정이다.

특히, 27일에서 29일까지 3일간, 구·군 보건소에서 대형사찰 50여 곳에 특별 방역을 실시하고, 사찰별로 자체 방역을 철저히 해 줄 것을 요청하는 등 법회개최 시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사전 준비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부처님 오신 날 법회가 열리는 30일에는 대구시, 구·군 공무원 120여명이 사찰별로 미리 지정된 방역관리자와 공동으로 출입시 발열 체크, 손소독・마스크 착용 의무화, 참석자 명부 작성 등 생활방역지침이 준수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직접 계도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대구=이석희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kshlee@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