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5(수)
center
이른바 '삼성 고시'로 불리는 삼성의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 삼성직무적성검사(GSAT)가 사성 처음 온라인으로 시행됐다. 이 시험은 30일과 31일 이틀간 하루 2차례씩 총 4차례 치러진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이른바 '삼성 고시'로 불리는 삼성의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 삼성직무적성검사(GSAT)가 사성 처음 온라인으로 시행됐다. 이 시험은 30일과 31일 이틀간 하루 2차례씩 총 4차례 치러진다.

첫 시험은 이날 오전 9시에 시작돼 시험 준비 60분, 시험 응시 60분 총 2시간 동안 진행됐다. 삼성측은 이번 온라인 시험의 응시자 수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처음 시행하는 온라인 시험인 만큼 예년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이번 시험을 위해 응시자들에 우편으로 시험 꾸러미(키트)를 전송해 지난 26일 예비소집을 진행했다. 응시자는 이날 시작 시각 이전까지 삼성이 준비한 응시 프로그램에 접속해 예비소집일과 동일한 환경 아래 시험을 치렀다.

스마트폰으로 자신과 컴퓨터 모니터 화면, 마우스, 얼굴과 손 등이 모두 나오도록 촬영하고, 감독관이 원격으로 응시자의 모습을 확인했다.

응시자들의 후기는 전체적으로 첫 온라인 시험의 여러 가지 까다로운 제약 사항에 답답함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응시자 가운데서는 모니터를 손으로 터치하며 문제를 읽는 행동을 금지해 큰 불편을 겪었다는 후기가 속출했다.

이 밖에도 손을 감독 화면 밖으로 나가게 하면 안 되기 때문에 시험 내내 긴장 상태로 임해야 했다는 불만도 있었다. 시험 자체의 난이도도 추리, 수리 2가지 영역 모두에서 어려웠다는 평가가 많았다.

이날 응시자들은 시험을 마치고 문제 풀이 용지 앞뒷면을 카메라로 촬영해 회사로 보냈다. 부정행위를 하다 적발된 응시자는 시험 결과를 무효로 처리하고 향후 5년간 응시가 제한된다. 면접 일정은 미정이나 통상 한 달 뒤 임원면접, 직무역량면접, 창의성 면접을 진행하고, 건강검진을 거쳐 7∼8월 최종 입사한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