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6(월)
center
여야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비공개로 만나 원 구성을 논의했으나 입장차만 재확인했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여야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비공개로 만나 원 구성을 논의했으나 입장차만 재확인했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 저녁 서울 모처에서 소주를 곁들인 만찬 회동을 했다. 각 당 김영진·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도 함께 참석했다.

김 원내대표는 책임여당 역할을 위해 법제사법위원회를 포함해 주요 상임위를 여당 몫으로 해야 한다며 법정 시한인 오는 5일 국회의장단을 우선 선출한 후 협상을 이어가자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사위의 법안 체계·자구 심사권한을 폐지해야 한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다고 한다.

반면 주 원내대표는 견제 역할을 위해 법사위 권한을 유지한 채로 야당이 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견지했고, 원 구성 타결 전까지 의장단 선출에 응할 수 없다고 맞서 양측 입장은 평행선을 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아직 양측의 입장이 팽팽한 상태"라며 "오는 5일까지 상황을 지켜보며 논의를 이어가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통합당 관계자는 "의장을 뽑고 나면 여당 마음대로 상임위 배분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먼저 합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두 원내대표는 소주 회동 전날인 28일에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하며 원구성을 포함한 현안을 논의했다.

김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야기하겠다"며 함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법요식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주장대로 할 테니 따라오라는 것은 야당의 존립 근거를 없애자는 말"이라며 "국회법을 지키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지만, 민주당의 일방 요구를 따라오라는 것은 응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