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5(수)

현실판 기생충, 영화관 건물서 몰래 숙식

center
현실판 기생충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실제 현실판 기생충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광주의 한 영화관 건물 아래층에 몰래 기거하고 있던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영화를 연상케하는 현실판 기생충이 실제로 일어났다.

1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께 광주 서구 한 영화관 건물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다중이 이용하는 시설에서 불이 날 경우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소방당국과 경찰은 바싹 긴장하며 현장에 출동했다.

하지만 소방과 경찰은 영화관 어디에서도 불길을 찾을 수 없었다.

타는 냄새의 진원을 확인하기 위해 영화관이 있는 6층부터 건물 곳곳을 샅샅이 뒤져본 경찰은 이 건물 2~3층을 수색하다 화들짝 놀랐다.

현실판 기생충인 주인공은 에스컬레이터 인근 구석에서 A(56)씨가 살림을 차려놓고 거주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냄비와 버너 등 조리기구는 물론 양념통까지 갖춰놓은 점 등에 미뤄 상당 기간 이곳에 거주해온 것으로 확인돼 영화와 같은 현실판 기생충인 셈이다.

현실판 기생충인 이곳은 상점으로 쓰이다 입점 업체가 없어 현재는 사람이 오가지 않은 빈 층으로 남겨져 있었다.

영화관에서 난 타는 냄새 역시 A씨가 무엇인가 조리를 하려다 냄비를 태운 것으로 조사됐다.

현실판 기생충의 주인공인 A씨는 "내 물건이 아니다. 술에 취해 잠을 자러 들어왔을 뿐"이라고 부인했다.

경찰은 현실판 기생충의 주인공인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