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5(수)
center
(자료=한국은행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자영업자와 기업 등의 올해 1분기 대출이 역대 최대 폭으로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피해를 빚으로 견딘 것이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중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통계에 따르면 서비스업의 올해 3월 말 대출 잔액은 776조원이다.

작년 12월 말보다 34조원 증가한 것으로, 증가 규모가 해당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8년 이래 가장 컸다.

또 작년 1분기 대비 13% 증가한 수준으로 증감률 역시 역대 최대다.

서비스업을 종류별로 나눠 보면 도·소매, 숙박 및 음식점업의 대출 증가폭이 12조2000억원으로 가장 컸다.

대출 업권을 보면 예금 은행의 증가액이 제2금융권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보다 컸지만 작년 1분기 대비 증가율은 비은행예금취급기관(22.1%)이 예금 은행(9.7%)보다 컸다.

산업별 대출 통계는 자영업자, 기업, 공공기관, 정부가 시중은행이나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등 예금을 취급하는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을 말한다.

같은 시기 제조업 대출 잔액은 372조원으로, 직전 분기보다14조8000억원 증가했따.

이 역시 역대 최대 증가폭이다.

작년 동기 대비 증감률은 5.9%로 2015년 3분기(6.9%) 이후 가장 컸다.

건설업의 대출 잔액은 44조1000억원이다.

작년 4분기에는 대출 규모가 직전 분기보다 1000억원 감소했지만 올해 1분기에는 증가로 전환했다.

한은은 "서비스업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업황이 악화한 가운데 정부와 금융기관의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실시, 기업의 자금 확보 노력 등으로 대출이 많이 증가했다"며 "제조업도 같은 이유로 자금 수요가 커지면서 대출 증가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