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5(수)
center
코로나19 사태로 시청자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스마트폰과 PC로 방송을 보는 시간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시청자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스마트폰과 PC로 방송을 보는 시간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방송통신위원회가 코로나19 이후 스마트폰 및 PC에서의 방송 프로그램 이용행태 변화를 분석한 결과 올해 1~4월 스마트폰으로 방송프로그램을 시청한 시간은 월평균 155.46분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3.34% 증가했다.

월별로는 2월 145.91분(13.2%↑), 3월 171.21분(33.2%↑), 4월 181분(67.8%↑) 등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10대 243.47분(43%↑), 20대 177.2분(6%↑), 40대 150.71분(28.8%), 50대 149.18분(24.8%) 등 순으로 이용 시간이 많았다.

같은 기간 PC로 방송프로그램을 시청한 시간은 월평균 123.31분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67.3% 증가했다. 월별로는 2월 122.86분(83.9%↑), 3월 141.6분(81.9%), 4월 141.36분(59.7%↑) 등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30대 165.87분(47.4%↑), 10대 161.26분(134.2%↑), 50대 115.72분(196.8%↑), 20대 112.37분(91.2%↑) 순으로 나타났다.

방통위 측은 "사회적 거리 두기, 재택근무, 온라인 개학으로 재택 및 여가 시간이 늘면서 스마트폰과 PC 이용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동영상과 방송프로그램 시청 시간도 늘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