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9(목)
center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분기 성장률은 -1.3%였는데 2분기는 1분기보다 더 어려워 (성장률을) -2% 초반까지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TV 화면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분기 성장률은 -1.3%였는데 2분기는 1분기보다 더 어려워 (성장률을) -2% 초반까지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3일 연합뉴스TV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다만 3분기, 4분기에는 플러스로 전환한다고 기대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는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상반기에 진정되고 글로벌 상황은 하반기에 진정된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은행 등이 올해 한국 성장률을 마이너스(-)로 봤다는 지적에 "코로나19 진행 상황에 따라 역성장의 가능성을 전혀 배제하고 있지는 않다"면서도 "다만 추가경정예산,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등 정책효과가 발휘된다면 올해 성장률 0.1%도 달성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3차 추경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늘어날 수 있다는 물음에 "국가부채가 우려된다고 가만히 주저앉아 있게 되면 경제에 부담은 더 커질 수 있다"면서 "재정이 적극적으로 나서 성장이 이뤄지고 세수도 늘어나면 미래 세대의 부담은 오히려 줄어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국가채무비율의 상승 속도가 가파를 경우 문제가 될 수 있어, 정부가 장기 재정전망을 엄격히 하거나 재정준칙을 마련하는 등 재정 건전성에 관해 각별한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