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9(목)
center
서울시는 3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908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시가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집계한 896명에서 12명 늘어난 수치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서울시는 3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908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시가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집계한 896명에서 12명 늘어난 수치다.

인천 등 수도권 일대 개척교회를 중심으로 한 지역감염 확진자는 4명 늘어 17명으로 집계됐다.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도 2명 추가돼 21명이 됐다.

이날 양성 판정을 받은 강서구 54번(50대 여성, 방화1동) 환자는 지난달 31일 양천구 신월동 부활교회 예배에 참석했다가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신월동 부활교회는 앞서 확진된 양천구 29·30·32번 등이 다닌 교회다.

마포구에서는 강서구 47번 확진자와 접촉한 60대 여성(염리동)이 관내 28번 확진자로 등록됐다. 강서구 47번은 인천 개척교회 관련 감염 사례로 분류된 환자다. 금천구 17번(51세 여성, 독산1동) 확진자는 지난달 24일 하루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서 아르바이트로 일했다.

강서구 53번(40대 여성, 방화1동) 역시 쿠팡 관련 감염으로 추정된다. 그는 쿠팡 부천물류센터 확진자와 직장 내 접촉이 확인돼 지난달 27일부터 자가격리를 하던 중 3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금천구 18번(30세 남성, 가산동) 환자는 한국대학생선교회(CCC) 관련 감염으로 분류된 강북구 14번(28세 남성)의 접촉자로 파악됐다. 이밖에 관악구에서도 61번(75세 남성, 난곡동), 62번(68세 여성, 난곡동) 환자가 추가됐고, 용산구에서도 39번(60대 여성, 효창동) 환자가 나왔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