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9(목)
center
정부가 세계은행(WB)과 공동으로 국제세미나를 열고 신북방 국가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했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정부가 세계은행(WB)과 공동으로 국제세미나를 열고 신북방 국가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했다.

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웹 세미나' 형식으로 열린 세계은행 국제세미나에 참석해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사회적 거리 두기, 경제적 충격 완화 조치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 세미나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으로부터 교훈을 얻고 싶다는 신북방 국가들의 요청에 따라 세계은행과 한국 정부가 공동 마련한 행사라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우리 측에서는 기재부, 교육부, 행정안전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참석했다. 신북방국가는 키르기즈스탄, 아프가니스탄,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타지키스탄 장·차관 등 100여명 이상이 참석했다.

막타 디옵 세계은행 인프라부 부총재는 "신북방 국가들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의료 분야뿐 아니라 사회·경제적으로도 큰 위협을 받는 상황에서 한국과의 대화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허장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은 "한국에서 신규 확진자는 안정·감소 국면에 들어와 있으나 '끝날 때까지 끝나지 않았다'며 주의와 경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최근 국제학술지에 소개된 한국 사례를 중심으로 방역과 경제 간 균형적 접근 방식에 관해 설명했다.

또한, 중소기업·소상공인 등 집중 피해 분야 지원책, 고용안정대책, 10대 산업 분야 규제 혁신 방안 등도 소개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