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3(금)

- 정부와 국회에 “위반자 처벌 가능한 법령 마련” 요구
- “주민안전 위협 일체행위 반대… 모든 수단 동원 저지”

center
정하영 김포시장
[글로벌경제신문(경기) 김승열 기자]
정하영 김포시장과 접경지역 주민들이 탈북민단체를 향해 대북전단 살포행위의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또한 정부와 국회에 대북전단 살포금지와 이를 위반한 사람들을 처벌할 수 있는 내용의 법령 마련도 강력 건의했다.

김포시 접경지역 주민들은 5일 오후 김포시 월곶생활문화센터에서 정하영 김포시장과 긴급 모임을 갖고 ‘탈북민단체 대북전단 살포 중단 성명’을 발표했다.

주민들은 성명에서 “탈북단체가 어떤 이유와 변명을 하든지 접경지역에 살고 있는 우리는 어떤 형태의 긴장이나 갈등, 분쟁 등 접경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걱정과 염려를 하게하는 일체의 행위도 반대하고 부정한다”고 강조했다.

center
김포시 접경지역 주민대표 대책회의 / 김포시


이어 “한국전쟁 이후 지난 70년간 한강하구를 경계로 북과 이웃해 살고 있는 우리는 단 하루도 맘 편히 살지 못하고 작은 땅덩이 한 조각, 쓰러져 가는 초막 하나 제대로 어쩌지 못하면서 이중 삼중의 규제로 불편과 피해를 고스란히 감내하면서 살아왔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남북 정상 간의 합의로부터 시작된 접경지역에서의 평화와 협력은 그 지역에 살고 있는 주민들에게는 마지막 희망이고 생명줄이었다”며 “탈북민단체에서 접경지역 김포의 특수한 상황을 모두 무시하고 대북전단 살포를 계속할 것이라는 사실에 절망하고 분노한다”고 규탄했다.

이어 “우리는 2명의 민간인이 사망하였던 2010년도 연평도 포격사건과 지난 2014년 김포시 애기봉 성탄트리 조준사격 위협 등으로 접경지역에 살면서 직간접적으로 겪은 생명과 재산에 대한 위협과 실제 상황 하에서의 공포와 황망함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며 “접경지역이 북한의 대응을 떠 보는 실험의 장으로 이용되어서는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center
정하영 김포시장을 비롯한 접경지역 주민들이 탈북민단체를 향해 대북전단 살포행위의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 김포시


한편 접경지역 시장·군수 협의회 회장인 정하영 시장은 주민 모임 전 통일부를 찾아 김연철 장관에게 '접경지역의 긴장을 조성할 수 있는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중단시켜달라'는 내용의 건의문을 전달했다.

접경지역 시장‧군수들도 건의문에서 "대북전단 살포는 긴장 완화와 갈등 해소, 안전하고 평화로운 삶을 원하는 접경지역 주민들의 바람과 여망을 일순간에 무너뜨리는 무책임한 행위"라며 “대북전단 살포행위가 근절되도록 강력한 조치를 강구하고 이런 조치와 이를 위반하는 사람들을 처벌할 수 있는 내용을 담은 법령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

김포=김승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