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1(월)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 기자]
크래프톤은 25일 김창한 대표가 취임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판교 사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크래프톤이 제2, 제3의 배틀그라운드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전 세계가 인정하는 회사를 이끄는 것이 내 역할"이라고 밝혔다.

그는 "'창의성 경영'을 통해 명작이 탄생할 수 있는 제작 환경을 조성하고, 인재 영입·육성 등 다양한 지원을 제시해 '제작의 명가'라는 비전과 명성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배틀그라운드 같은 게임을 웹툰·드라마·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에 응용하고 게임화가 가능한 원천 지적재산(IP)을 확보하는 등 IP 사업 강화 계획을 밝혔다.

또 각 개발 스튜디오의 독립성을 강화해 제작 능력을 양성하도록 하겠다는 복안도 제시했다.

한편, 김 대표는 2015년 당시 블루홀지노게임즈에서 최고기술책임자(CTO) 겸 개발 프로듀서를 역임하며 현재 펍지의 주력 게임인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를 탄생시킨 주역이다.

center
크래프톤 김창한 대표/사진출처=크래프톤


김현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