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3(금)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국내 체감경기가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전세계적 코로나19 2차 유행 공포가 감돌고 있는 가운데 수출과 내수 전망이 동반 하락하면서 모든 업종이 전망 기준치를 밑돌았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8일 24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3분기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기존 최저치인 글로벌 금융위기(2009년 1분기) 때와 동일한 5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18포인트 폭락을 기록한 전분기(57)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대한상공회의소 BSI는 100 이상이면 이번 분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뜻이고, 100 이하면 그 반대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진정세를 보이던 국내에서 n차 감염사례가 늘면서 2차 유행에 대한 기업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며 "사태 장기화로 자금 조달도 원활치 않아 극심한 압박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3분기 수출 기업과 내수 기업 경기전망지수는 각각 1포인트, 3포인트씩 하락한 62, 53을 기록했다.

업종 별로는 조선·부품(41), 자동차·부품(45), 철강(45), 기계(47) 등이 50을 밑돌았고, 모든 업종이 기준치(100) 아래였다.

다만 의료정밀(88), 제약(79) 부문은 'K-방역' 등에 대한 기대감으로 체감경기 전망이 상대적으로 좋았다.

지역별로는 조선, 자동차, 철강 산업이 밀집된 부산(52), 울산(48), 경남(43) 등에서 전망치가 낮게 나타났고, 제주(77)는 휴가철 관광객 유입 기대로 가장 양호했다.

기업들은 코로나를 극복하기 위한 1순위 정책과제로 금융·세제 지원(52%, 복수 응답)을 꼽았다. 내수·소비 활성화(47%), 고용유지·안정 지원(44%), 투자 활성화(25%)도 과제로 들었다.

제조업 과반수는 코로나 피해 최소화에 집중하느라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할 여력이 없다(54%)고 답했다.

대응책을 마련 중이라는 응답은 37%였고, '연구개발 활동 강화 등 핵심기술·역량 개발 주력'(66%, 복수 응답), '글로벌가치사슬 변화에 따른 부품·자재 조달 및 수출지역 다각화 검토'(56%) 등으로 대응하고 있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