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5(수)
center
사진 출처 = 한국테크놀로지그룹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구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회장이 자신의 보유지분 전량을 둘째 아들인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전 사장에게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조 사장의 그룹 경영권 승계가 유력해졌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 26일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형태로 자신이 보유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23.59%를 조 사장에게 매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조현범 사장은 기존 보유지분 19.31%에 부친 조 회장 지분을 더해 42.9%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

그동안 한국타이어그룹은 조현식 부회장과 조현범 사장의 공동 경영체제를 유지해왔다. 조 부회장은 지주사인 그룹 부회장을, 조 사장은 그룹 COO(최고운영책임자·사장)와 한국타이어엔테크놀로지 사장을 맡았다.

재계에서는 조 사장이 조 회장의 후계자로 지목됐다고 보고 있다.

다만 조 부회장이 누나 조희원 씨와 연합해 동생에 대항할 가능성이 점쳐지는 등 향후 거취가 주목된다. 조 부회장은 지분 19.32%을 보유하고 있으며, 조희원 씨는 10.82%를 보유하고 있다. 두 사람이 연합하면 동생에 대응해서 그룹 경영권을 놓고 ‘표 대결’이 벌어질 수 있다.

재계에선 “이번 거래로 조양래 회장은 조현범 사장을 후계자로 지목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경영권을 둘러싼 가족간 분쟁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