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3(금)
center
사진 출처 = 글로벌경제신문DB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불기소 및 수사 중지'를 권고한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위원 절반 이상이 법률 전문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 '사건을 잘 모르는 비전문가들이 잠깐 토론해서 결론을 내는 것이 말이 되느냐', '여론재판을 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지만, 막상 실제 위원들을 살펴보면 법률가, 교사, 종교인, 기자 등으로 구성됐으며, 정치적 성향도 비교적 중립적이었다는 평가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의 사건을 다룬 수사심의위 회의에는 사전 선정된 15명의 위원 중 1명이 불참해 14명이 참석했다.

이중 양창수 위원장의 직무를 대행한 김재봉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1명을 제외한 13명이 심의에 참여해 10 대 3으로 '불기소 및 수사 중단' 권고를 의결했다.

양 위원장은 최지성 옛 삼성 미전실장(부회장)과의 친분을 이유로 위원장 직무를 회피했다.

13명의 위원을 살펴보면 법학 관련 학과 교수가 3명, 현직 변호사가 4명으로 법률 전문가가 절반을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A교수는 2018~2019년 여러 언론 매체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냈으며, B변호사는 2016년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에 참여한 경력이 있다. C교수는 민법 전문가다.

이 밖에 경영학과 교수, 기자, 종교인, 교사 등으로 다양한 전문 직종의 사람들이 참여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