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5(금)
center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건국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학습권 침해를 보상하는 차원에서 등록금의 8.3%를 반환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30일 대학가에 따르면 건국대 총학생회는 이날 제11차 등록금심의소위원회를 열고 2학기 인문계열 학생은 29만원, 공학·예체능계열은 36만원, 수의학계열은 39만원 상당을 학교로부터 지원받는다.

다만 다음 학기 전액 장학생이나 졸업생 등 사각지대가 생길 것을 고려해 올해 1학기 재학생 1만5000여명(서울캠퍼스 학부생 기준) 모두에게 10만원을 현금으로 우선 지급한다. 전액 장학생이 아닌 학생들은 남은 금액을 본인 선택에 따라 계열별 수업료에서 감면받거나 계좌이체를 통해 받을 수 있다.

한편 건국대 총학생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정상적인 학사일정 진행이 불가능해지자 지난 4월 학교 측에 등록금 부분 환불 심의를 요청했다.

대학본부는 이미 결정된 등록금액을 현금 등으로 환불하는 것이 규정상 어렵다는 입장이었지만 재학생 4000여명이 참여한 '학습권 침해에 따른 등록금 부분 환불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등을 검토한 후 "환불에 준하는 금전적 보상 방안을 내놓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학본부와 총학생회는 논의 끝에 1학기 재학생이 다음 학기를 등록할 때 학교가 일정 금액을 감면해주는 '환불성 고지감면 장학금' 방안에 합의했다.

학교 측은 당초 36억원 상당을 환불 총액으로 제시했으나 '피해를 보상하기에 부족하다'는 학생회의 반발에 추가 재원을 확보, 반환 규모를 44억원으로 늘렸다.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