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5(금)
center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김현미(사진) 국토교통부 장관이 30일 국회 예산결산특위에서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놓고 무소속 이용호 의원과 신경전을 벌였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30일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집값 잡기에 실패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정책은 종합적으로 다 작동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두 사람의 설전은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정책이 몇 번째인가에 대한 이견에서 시작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6⋅17 대책을 언급하며 "22번째 대책을 내놓고도 집값 때문에 논란이 많다"고 하자, "4번째다. 22번째라는 것은 언론들이 온갖 것을 다 숫자를 센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이 "그때그때 발표하는 것이 다 정책이 아닌가"라고 반문한 데 대해 김 장관은 "주거복지정책도 부동산 대책으로 카운트한 것"이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이 의원이 발표 횟수를 재차 거론하자 김 장관은 급기야 "아니 저는 숫자 논쟁하고 싶은 생각이 없는데 물으니 대답했다"며 다소 짜증 섞인 답변을 했다.

이 의원도 물러서지 않았다. "(정책을) 네 번 냈으니 세 번은 실패인가"라고 꼬집자, 김 장관은 "아니다. 지금까지 정책은 다 종합적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본다"고 받아쳤다.

"정책이 잘 가고 있나"라고 재차 묻자 김 의원은 "작동하고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작동의 의미가 무엇이냐고 구체적으로 물었고, 김 장관은 "정책들이 발표됐지만 어떤 것들은 시행된 게 있고 어떤 것들은 아직 시행 안 된 것이 있다"며 "모든 정책이 종합적으로 작동되는 결과를 추후에 봐야한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평가가 이르냐는 질문에는 "12·16 대책은 종합부동산세제를 강화하는 것으로 발표했지만 아직 세법이 통과되지 않아 결과는 아직 보고 있지 못하다"고 긍정했다.

후속 대책이나 입법을 묻는 말에는 "많이 있다. 이번 발표에도 법인 세제를 강화하는 것이 있는데, 아직 통과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의원은 "지금 말하는 것을 보면 집 없는 서민의 마음에는 김 장관의 답변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며 "대통령도 집값 원상회복이라며 관심을 보였지만 현실은 집값과 전세금 폭등으로 집 없는 서민이 고통받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김한정 의원이 3기 신도시 추진과 관련해 리쇼어링(해외 진출 기업의 자국 회귀)과 매개해 신도시 일자리를 창출할 의향이 없느냐고 질문하자 김 장관은 "신도시 지역에서 요구하는 기업은 대부분 판교와 같이 정보기술(IT) 관련 기업이기에 리쇼어링 기업과 매칭할 수 있을지 점검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윤준병 의원이 빈집이 장기간 방치돼 농어촌 슬럼화의 요인이 된다고 지적하자 김 장관은 "법에는 빈집 정비가 강제 규정이 아니라 사업 진도가 잘 안 나가고 있다"며 "일단 빈집 전체에 대한 실태조사나 정비 계획을 만드는 데부터 출발하겠다"고 답했다.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