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5(수)
center
현대모비스 북미법인.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세계 100위권 자동차 부품업체 중 한국 업체가 8개로 늘어나면서 한국 업체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오토모티브 데이터센터가 최근 발표한 세계 상위 100대 자동차 부품업체에 한국 기업이 8개 포함됐다. 1년 전에 비해 2개 업체가 늘어난 것이다.

오토모티브 데이터센터는 전년도 부품제조와 판매 관련 매출을 기준으로 세계 자동차 부품업체 순위를 발표한다.

특히 현대모비스는 7위를 기록했다. 유럽, 일본, 미국 업체들과 나란히 세계 10위권에 올랐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1년 10위권에 진입했으며, 지난해에는 10위권 업체 중 유일하게 매출액이 늘면서 선두업체와 격차를 줄였다.

현대모비스의 실적은 제동·조향 등과 기존 핵심부품에 첨단 운전자지원기술(ADAS)과 전동화부품 등으로 제품을 다변화한 영향인 것으로 분석됐다.

오토모티브 데이터센터에 따르면 다른 업체들은 지난해 미국 자동차 노조 파업과 중국 자동차 수요 둔화 등으로 상대적으로 어려움을 많이 겪은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1위는 매출액 466억달러(약 56조원)인 독일 보쉬다. 이어 2위는 일본 덴소(418억달러), 마그나, 콘티넨탈, ZF, 아이신 순으로 집계됐다.현대모비스(261억달러) 다음으로는 포레시아와 리어가 근소한 차이로 순위가 변경됐다.

10위권 업체들은 국적별로 독일 3개, 일본 2개, 프랑스 2개에 캐나다, 한국, 미국이 각 1개씩이다.현대모비스는 지역별 매출로 유럽에선 25위, 북미에선 15위다.

한국 업체 중 현대차그룹 부품 계열사인 트랜시스와 위아가 36위와 37위였다. 4계단 뛰어올라 42위가 된 한온과 49위인 만도까지 50위권이 5개를 기록했다.

또한 현대캐피코는 88위이고 램프 제작업체인 SL(89위)과 범퍼 등 바디 제작업체인 서연이화(94위)가 새로 100위권에 진입했다. 특히 SL은 지난해 매출이 33%나 상승했다.

자율주행 기술업체인 앱티브는 18위에 올랐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2조4000억원을 투자해 앱티브와 합작법인을 세웠다.

한편 지난해 자동차 부품업계에선 인수합병(M&A)이 활발하게 이뤄지며 순위변동이 많았다. 마렐리도 M&A 결과 바로 14위로 올라서며 처음 100위권에 들어섰다. 피아트크라이슬러 그룹(FCA)에 소속됐던 마그네티 마렐리를 일본 칼소닉이 인수한 뒤 합병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