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5(수)
center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황반변성 등 안과질환에 사용하는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SB15'(성분명 애플리버셉트)의 글로벌 임상 3상에 착수했다고 1일 밝혔다./사진출처=삼성바이오에피스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는 1일 황반변성 등 안과질환에 사용하는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SB15'(성분명 애플리버셉트)의 글로벌 임상 3상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임상시험은 한국과 미국을 포함해 총 10개국에서 2022년 2월까지 진행된다. 임상시험에서는 황반변성 환자 226명을 대상으로 SB15와 오리지널 의약품 간 유효성, 안전성, 약동학 등을 비교한다.

SB15는 바이오기업 리제네론이 개발한 '아일리아'의 바이오시밀러다. 노년층의 실명을 유발하는 대표적 안과질환인 황반변성, 당뇨병성 황반부종 등을 치료할 때 쓴다. 아일리아의 지난해 글로벌 매출 규모는 75억4160만 달러(약 8조7000억 원)에 달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SB15의 성공적 개발을 통해 다양한 영역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겠다"며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환자들의 치료 접근성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