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5(수)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신한금융그룹은 6월 30일 통합보험사 출범 D-365일을 맞아 조용병 회장 및 신한생명, 오렌지라이프 양사 CEO와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NewLife 추진위원회’ 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회의는 통합보험사 출범 1년을 앞둔 시점에서 현재까지의 각 분야별 진척사항을 공유 및 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물리적 통합의 가장 중요한 부분인 재무·IT 통합과 관련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됐다.

먼저 新지급여력제도인 K-ICS 도입에 대비한 통합보험사의 자본, 손익, 지급여력 변동 규모를 시뮬레이션하고 통합보험사의 핵심 인프라인 재무, IT 통합시스템 구축 진도율과 시스템 품질 향상을 위한 방안을 점검했다.

‘NewLife추진위원회’는 인력 교류, 조직개편을 통한 화학적 통합 작업도 본격화했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양사의 고객 마케팅 및 소비자보호를 담당하는 임원 2명을 각각 교차로 선임하고 부서장급 3명을 포함한 약 40여명 규모의 인원 교류를 단행했다. (* 첨부 참고 : 양사 임원 및 부서장 교류 현황)

고객 중심 조직체계, DT 추진동력 강화 관점의 조직개편도 실시했다.

신한생명은 고객 기반 확대를 위한 조직인 ‘고객전략그룹’을 신설했으며 오렌지라이프는 전사 차원의 디지털 전략 추진을 위한 Digital CX실(Customer Experience)을 신설했다.

앞으로 ‘Newlife 추진위원회’는 조직 및 업무 규정 통합에도 박차를 가해, 내년 초에는 양사의 조직 전체를 통합 보험사 기준으로 개편함으로써 실질적인 One Firm 구동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