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5(수)
center
참여연대는 이스타항공 전 회장인 더불어민주당 이상직의원(전북 전주을)이 자녀들에게 지분을 넘기는 과정에서 제기된 탈세 의혹에 대해 국세청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참여연대는 전 이스타항공 회장인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전북 전주을)이 자녀들에게 회사 지분을 넘기는 과정에서 제기된 탈세 의혹에 대해 국세청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2일 밝혔다.

참여연대는 "이상직 의원은 '가족이 보유한 이스타항공 지분을 모두 회사에 헌납하겠다'고 밝혔지만 탈세 의혹에 대해서는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국세청에 관련 사안을 면밀히 검토하여 경제·조세 정의를 바로 세워줄 것을 요청했다"고 했다.

참여연대는 우선 2015년 10월께 자본금 3000만원으로 설립된 이스타홀딩스가 두 달 뒤 이스타항공 지분의 68%를 100억여원에 인수해 최대 주주가 된 대목을 문제 삼았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이스타홀딩스는 이상직 의원의 무직 자녀들이 100% 지분을 보유한 곳인데, 현재도 이스타항공 지분의 39.6%를 보유하고 있어 이스타항공이 제주항공과 합병될 경우 400억원 이상의 매매차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참여연대는 이 의원이 이스타항공 지분을 자녀들에게 저가로 직접 양도하면 물어야 하는 높은 세금을 피하기 위해 새만금관광개발 등 여러 주주의 중간 매각 단계를 거쳐 직접 증여로 보이지 않게 했을 수 있다며 "이스타항공의 주식이 저가로 자녀들에게 양도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자본금 3000만원에 불과했던 이스타홀딩스가 단기간에 이스타항공 지분 획득을 위해 100억원가량의 자금을 만든 과정에도 의혹이 있다고 봤다.

이스타홀딩스는 자금을 사모펀드로부터 받았다고 했지만 업력이 2개월에 불과하고 인수·합병 경력이 없는 회사가 '향후 취득하게 될 자산'을 담보로 대출을 받는 상황은 일반적이지 않다는 설명이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