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5(수)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대검찰청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에 따라 3일로 열기로 한 '검언유착' 의혹 전문수사자문단 회의를 취소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검은 2일 기자들에게 공지한 입장문에서 "내일 전문수사자문단은 소집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양한 의견을 수렴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따른 것이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대검에 '검언유착' 의혹 수사의 적절성을 따지는 전문자문단 소집 절차 중단과 수사 독립성 보장을 지시했다.

대검 측은 추 장관의 수사 지휘대로 전문자문단 소집이 완전히 중단된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다양한 의견을 수렴 중"이라는 설명에 비춰보면 전문자문단 소집 입장을 완전히 철회한 것은 아니라는 해석이다. 일단 예정된 일정을 보류한 뒤에 추가 논의를 거쳐 정확한 입장을 정리하겠다는 취지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내일 자문단을 열지 않는다고 해서 수사지휘를 수용한 것은 아니다"라며 "검사장들 의견을 폭넓게 듣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검은 수사 독립성을 보장하라는 추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해서는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수사 독립성 보장 등을 포함해 추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한 윤 총장의 구체적인 입장은 3일에야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는 올해 초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를 상대로 신라젠 의혹을 취재하면서 한동훈 검사장과 공모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리를 제보하라고 협박한 의혹으로 서울중앙지검의 수사를 받고 있다.

사건에 연루된 한 검사장이 윤 총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지면서 윤 총장의 전문자문단 소집이 수사를 무마할 명분을 마련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왔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