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3(목)
center
'광복홍콩 시대혁명' 깃발 흔드는 홍콩 시위대/사진출처=연합뉴스(홍콩AP)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 기자]
홍콩경찰이 오토바이를 몰고 경찰에 돌진한 시위자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첫 기소 사례다.

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지난 1일 홍콩 도심에서 벌어진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 현장에서 경찰을 공격한 23세 남성을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이 남성은 완차이 지역 시위 현장에서 ‘광복홍콩 시대혁명'의 깃발을 오토바이에 꽂은 채 시위 진압 경찰을 향해 돌진해 체포됐다.

이 남성에게는 국가 분열 선동과 테러리즘 혐의가 적용됐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과 결탁,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았다.

지난 1일 시위 현장에서는 370명이 체포됐으며, 이 가운데 남성 6명과 여성 4명 등 10명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오후 이 남성에 대한 심리가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이 남성이 병원에 입원한 탓에 열리지 않았다. 심리는 오는 6일 열릴 예정이다.

홍콩 경찰은 식당 벽에 손님들이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의 글을 써서 붙인 포스트잇도 홍콩보안법 위반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우케이완 지역의 한 식당 주인에 따르면 전날 경찰 4명이 찾아와 “식당 내 포스트잇 내용이 홍콩보안법 위반이라는 신고를 받고 왔다”며 “추가 신고가 들어오면 법 집행에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시위대를 지지하는 입장을 표명해 이른바 ‘노란 식당’으로 불렸던 많은 식당들이 이러한 포스트잇을 제거하는 작업에 들어갔다. 홍콩에서 노란색은 시위대를 상징하는 색이다.

홍콩 내 ‘노란 식당’을 소개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도 이날 앱스토어 등에서 사라졌다.

김현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