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3(목)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김지영 출연, 전남 광양 '홍쌍리 명인' 찾아

center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배우 김지영 출연.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배우 김지영이 출연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3일 저녁 8시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을 방송됐다.

이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드라마 '전원일기'의 '복길이' 역할로 오랫동안 사랑받은 배우 김지영과 함께 전라남도 광양을 찾았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볕이 들수록 맛도 여문다는 광양의 밥상이 공개됐다.

이어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광양' 하면 매실, '매실' 하면 '홍쌍리 명인'이다. 매실 수확 철을 맞아 매실 명인의 매실밭을 찾았다.

또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선 새파랗게 여문 청매실과 귀한 황매실로 차린 매실 한 상이 공개됐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한 김지영은 매실 고추장에 소고기와 버섯 등 열네 가지 재료를 넣은 '매실 볶음장'에 푹 빠진다.

식객 허영만은 항아리에서 숙성시킨 매실액으로 만든 물김치와 함께 밥 한 그릇을 뚝딱 비운다.

광양 사람은 다 안다는 골목길 허름한 음식점도 찾는다. 이 집의 핵심 메뉴는 '생선 특식'. 광양의 토속 반찬인 가리장을 비롯해 멍게젓·우럭조개 등 해산물 반찬이 20여 가지나 차려진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철에 따라 감성돔, 민어, 도다리를 생선구이로 만날 수 있다. 주인장의 손맛이 담긴 양태 미역국이 이 집의 압권. 여름 대표 생선 '양태'와 광양의 손맛이 합쳐져 황홀한 맛을 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