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1(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차단
위반 시 즉시 고발·구상권 청구

center
부산시청.
[글로벌경제신문(부산) 김태현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음식점 종사자를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조치’를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최근 기온이 높아지면서 음식점 종사자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는 경우가 발생한다”며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해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전했다.

시는 이들 업소에 대해 감염병 예방수칙도 준수 여부도 함께 점검할 계획이다.

이번 행정조치는 오는 12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13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시는 구·군, 소비자감시원 등과 함께 지속해서 점검을 시행해 음식점 종사자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계도기간 이후 마스크 미착용 사례가 적발될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즉시 고발할 예정이며 특히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피해와 손해를 입힌 경우에는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다.

또 감염에 취약한 음식점 내에서 이용자들끼리 마주 보는 상황을 줄이기 위해 1인용 식탁을 늘리고 음식점 내 좌석 간 칸막이 설치 등을 유도하기로 했다.

신제호 부산시 복지건강국장은 “코로나19의 백신은 마스크라고 할 수 있다”며 “종사자뿐만 아니라 이용자들도 음식점 이용수칙을 잘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부산=김태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kth2077@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