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3(목)
center
공공 일자리 (사진 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1조4천여억원을 들여 일자리 31만개를 제공하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행정안전부는 취업 취약계층에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과 청년층에 정보통신기술(ICT) 일자리를 지원하는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을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이들 사업에는 모두 1조4천562억원이 투입된다.

이 가운데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에는 총 1조3천401억원이 투입된다.

제3차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한 국비 1조2천61억원과 지방비 1천340억원을 합친 금액이다.

근무 기간에는 최저임금인 시간당 8천590원의 급여와 4대 보험료가 지급된다.

공공일자리는 지자체별 고용·경제 여건에 따라 생활방역 지원, 공공업무 긴급지원,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지원, 농어촌 경제활동 지원, 재해예방, 문화·예술환경 개선 등 10개 유형이 제공된다.

이달부터 지자체별로 희망일자리 사업 공고와 참여자 모집을 시작한다.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을 통해서는 ICT 분야 일자리 9천개가량을 지원한다.

공공데이터 개방·이용 활성화를 위해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에 데이터 분석·품질관리 등을 담당할 '공공데이터 청년인턴' 8천950명을 배치하는 사업으로 총 1천161억원이 투입된다.

공공데이터 청년인턴들은 관련 교육을 거쳐 9월부터 현장에서 근무하게 된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