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3(목)
cente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이란 보건부는 7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망자가 전날보다 200명 늘어 1만1931명이 됐다고 밝혔다. 지난 2월 19일 이란에서 처음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온 뒤 사망자가 200명이 된 것은 처음이다.

그간 일일 최다 사망자는 163명(7월 5일)이었다. 이란의 일일 사망자 수는 3월 말∼4월 초 150명 이상까지 상승했다가 5월 중순 50명 이하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이후 오름세에 접어들어 6월 중순 다시 100명 이상이 됐다.

테헤란의 코로나19 지정 병원의 관계자는 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확진자가 줄어들지 않는 데다 미국의 불법 제재로 의약품이 부족해져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의료진의 피로도도 높다"라고 말했다.

7일 기준 확진자는 전날보다 2637명 증가해 24만5688명이 됐다. 이란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한 달간 2500명 안팎을 유지했다.

누적 완치자는 20만7000명으로 완치율은 84.3%다. 이란 보건 당국은 전국 31개 주(州) 가운데 9개 주를 가장 위험한 단계인 '적색 지역'으로 지정했고, 수도가 있는 테헤란 주 등 10개 주를 적색 위험 지역으로 분류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