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3(목)

갈비체인 S사 고기 재활용한 사실 밝혀져

center
갈비체인 s사 재활용 논란. jtbc 방송 캡처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유명 갈비체인 s사의 재활용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갈비체인 s사 프렌차이즈 업체가 폐기 대상인 고기를 영업에 재활용한 정황이 포착돼 파문이 일고 있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8일 JTBC ‘뉴스룸’은 해당 사실을 보도하며 “갈비체인 s사 업체의 대형 지점 직원에게 영상을 제보받았다”고 밝혔다.

갈비체인 s사 지점은 폐기 처분 대상인 고기를 소주로 씻어낸 뒤 새 양념을 버무려 손님 상에 다시 올렸다. 직원들은 “고기를 빨아 쓴다”고 표현했다.

갈비체인 s사는 소주를 이용해 고기를 세척한 이유는 안 좋은 냄새가 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갈비체인 s사의 공개된 영상에는 “과장님이 빨라니까 빨아야지”라고 말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전에 일했던 직원은 “점장이 ‘괜찮은데 팔지’라며, 반대하는 자신에게 뭐라고 했다”고 밝혔다. 폐기 대상 고기 재활용이 조직적이고 하명식으로 이뤄진 정황이다.

갈비체인 s사 직원들은 “손님이 몰릴 때 따뜻한 물로 고기를 급히 해동한 후, 남은 고기를 상온에 오래 뒀기에 상태가 변한 것”이라고 말했다. 제보 직원은 “주방 안쪽은 열기가 많아 상하는 팩들이 생긴다”고 설명했다.

갈비체인 s사 직원들은 또 “이렇게 손님 상에 나간 고기는 눈치 봐가면서 빨리 구울 수 있게 직원들이 구웠다”고 덧붙였다.

갈비체인 s사 프랜차이즈에 고기를 납품하는 업체도 “판매가 되어서는 안 되는 상태”라고 말했다.

당시 점포를 맡았던 갈비체인 s사 점장은 “내가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고기를 버려 손해를 끼치면 본사에 보고하게 돼있다”며 “본사 보고가 심적으로 부담스러웠다”고 밝혔다.

갈비체인 s사 프랜차이즈 측은 “폐기 처분했어야 맞다”며 “지점 실수로 벌어진 일”이라 해명했다. 또 “냉장시설을 보완하고 직원들도 교육했다”고 밝혔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