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3(목)
center
사진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 기자]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 3개 제품의 품목허가 취소처분 집행을 정지해달라는 메디톡스의 신청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대전지방법원 제1행정부는 메디톡스가 대전지방식약청장을 상대로 제기한 품목허가 취소 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했다.

식약처는 지난달 18일 메디톡스가 생산하는 보툴리눔톡신 제제 메디톡신의 3개 품목에 대해 같은달 25일자로 품목허가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에 메디톡스는 다음날 집행정지를 위한 가처분 신청을 했고, 대전지법은 취소 처분 효력을 이달 14일까지 정지했다.

하지만 이날 대전지법은 식약처 품목허가 취소 처분의 집행정지 신청에 대해 최종 기각 결정을 내린 것이다.

이에 대해 메디톡스 측은 "대전지방고등법원에 즉시 항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메디톡스 '메디톡신'은 ▲허가 내용과 다른 원액을 사용했음에도 마치 허가된 원액으로 생산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 ▲원액 및 제품의 역가시험 결과가 기준을 벗어나는 경우 적합한 것으로 허위기재 ▲조작된 자료를 식약처에 제출해 국가출하승인을 받고 해당 의약품을 시중에 판매한 혐의로 식약처로부터 품목허가 취소 처분을 받았다.

김현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