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3(목)
center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들어온 가운데, 박 시장이 생활하는 서울시장 공관에서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께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신고했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서울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 휴대전화의 전원은 꺼져 있는 상태다.

경찰은 북악산 자락인 길상사 주변과 와룡공원 일대를 집중 수색하고 있다. 하지만 신고 접수 3시간가량 지난 오후 8시 20분 현재까지 박 시장의 소재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경찰은 기동대 2개 중대와 형사,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