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1(화)

통합당, 박원순 시장 사망에 '매우 안타깝다" 애도

center
박원순 시장 사망 소식에 통합당 안타까움 반응 보여.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되자 미래통합당은 큰 충격에 휩싸였다.

10일 미래통합당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원순 시장의 사망소식에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매우 안타깝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간략한 구두논평을 내고 애도의 뜻을 밝혔다.

박원순 시장과 지난 5일 CBS 라디오에 패널로 출연한 최형두 원내대변인도 이날 통화에서 "충격적인 소식에 마음이 무겁다"며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다.

통합당은 박원순 시장의 미투 의혹에 대해서도 당내 안팎으로 입단속과 어떠한 반응도 내놓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박원순 시장을 둘러싼 작은 실수가 큰 시비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구체적 사실관계가 파악될 때까지 섣불리 반응해서는 안 된다는 기류가 읽힌다.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 실종신고 접수 소식이 전해지고 약 4시간 뒤인 오후 9시께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여러모로 엄중한 시국이다. 언행에 유념해주시길 각별히 부탁드린다"며 '말조심'을 당부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