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5(수)

강용석 등 가로세로 연구소, 박원순 '성추행' 수사 종결 의문 제기

center
강용석 변호사 등 가로세로소가 10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 박원순 서울시장 등 주변 관계자들을‘강제추행 방조’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강용석 변호사. 사진출처=동아일보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강용석 변호사가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 피소 사건 수사 종결에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강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서울시 부시장 등을 ‘강제추행 방조’ 혐의로 10일 고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으로 ‘성추행 혐의’ 피소 사건이 수사 종결되는 것을 막겠다는 것이다.

강용석 등 가로세로연구소는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에 권한대행을 맡게 된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 김우영 정무부시장, 문미란 전 정무부시장과 직원 3명을 상대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강용석 등 가로세로연구소는 적시한 혐의는 ‘업무상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죄’다.

강용석 등 가로세로연구소인 이들은 피 고발인들에 대해 ‘박원순 시장의 부적절한 행동을 인지했거나 적어도 보고를 받았을 것임에도 불구하고 피해자 A 씨를 비서실에서 다른 부서로 전보해주거나 박원순 시장에게 무리한 행동을 자제해 줄 것을 촉구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고 강제추행죄를 방조했다’고 주장했다.

강용석 등 가로세로연구소는 그러면서 “박원순의 죽음으로 인한 ‘공소권 없음’ 처리를 막아야 한다. 성범죄를 방조한 서울시 공무원들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 성범죄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드는 좌파들의 역겨운 이중성에 당당히 맞서 싸우겠다”고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숨지기 전, 전직 서울시 직원 A 씨에게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지난 8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서 변호인 입회 아래 고소인 조사를 받은 A 씨는 “박원순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성추행을 당했다”며 “서울시청 내에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 박원순 시장이 두려워 아무도 신고하지 못했지만 나는 용기를 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를 마친 뒤 참고인 조사 등을 검토했으나, 박원순 시장이 피소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되면서 해당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되게 됐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