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5(수)
cente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시장 분향소를 찾았다.

11일 현대차에 따르면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날 오전 일반인 대상 분향소가 설치된 직후 약 30분간 줄을 서서 기다린 뒤 조문했다. 정 부회장은 회사 대표가 아닌 일반인으로서 찾은 것이라고 현대차는 전했다.

현대차는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과 관련해 서울시와 긴밀한 업무협의를 해 왔다.

정 부회장은 박 시장이 아름다운 재단에서 활동하던 시절부터 친분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03년 계동사옥에서 당시 박원순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교통사고를 당한 가정 자녀들에게 장학증서를 전달하는 행사를 한 적이 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