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5(토)
center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여권은 12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뜻을 기리며 추모 분위기를 이어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박 시장 밑에서 정무 부시장을 지낸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와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최재성 인재근 홍익표 의원, 송하진 전북지사, 김영록 전남지사 등 여권 인사들의 발길이 줄을 이었다.

유인태 전 총장은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잘 살아온 사람이 마지막에 그렇게 (한 것이) 원망스럽기도 하지만 한국 사회를 개혁하는데 많은 기여를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시장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는 말에 "인간이 다 비슷비슷한 건데 너무 도덕적으로 살려고 하면 다 사고가 나는 것"이라며 "저 세상에서 하고 싶은 것 하면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기원했다.

인재근 의원은 "제가 박 시장의 형수다. 진짜 가족처럼 친하게 지냈다. 가족들을 위로하고 작별인사를 하고 간다"고 고인을 추억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정말 존경하고 마음이 따뜻하고 신념에 찬 분인데 갑자기 이렇게 가게 돼서 너무나 참담하다"며 "박 시장의 따뜻한 철학, 전국적으로 균형발전에 큰 관심을 갖고 있던 부분을 잘 받들어 뜻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성추행으로 박 시장을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연대를 표시하며 조문을 거부한 정의당 의원들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한 의원은 "박 시장은 영혼이 순수하고 마음과 자세가 깨끗하기 때문에 살아온 궤적에 추호도 오점이 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라며 "망자에 대한 진위를 떠나서 조문을 가지 않는다는 것은 한국 관혼상제 상 맞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의원은 "인간이 부족한 것도 있지만 우리 사회 시민운동에서 중요한 획을 그었고, 역사적으로 열심히 살아온 것을 평가하고 존중해줘야 한다"며 "애도하는 것이 기본 예의"라고 강조했다.

이석현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얼마나 괴로웠으면 죽음을 택했을까. 지인이 죽으면 조문이 도리. 조문도 않겠다는 정당이 추구하는 세상은 얼마나 각박한 세상일까"라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가 공동 위원장을 맡은 장례위원회에는 박 시장과 오랜 인연을 가진 민주당 의원 100여명이 이름을 올렸다.

일부 당 지역위원회는 '故 박원순 시장님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님의 뜻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거리에 내걸어 고인을 기렸다.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