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5(수)
center
교통안전공단은 사업용 자동차 고령운전자의 편의 증진을 위해 13일부터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를 시행한다.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사업용 자동차 고령운전자의 편의 증진을 위해 13일부터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를 시행한다.

자격유지검사란 화물․버스․택시와 같은 사업용 운전자가 65세 이상이 되면 받아야 하는 것으로, 연령증가로 인해 발생 할 수 있는 신체적․인지적 기능변화를 확인*하여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제도이다.

65세 이상 70세 미만은 3년, 70세 이상은 1년을 주기로 받아야 하는 이 검사는, 전국 16개의 한국교통안전공단 검사장에서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강원도․충청도 등의 도지역은 검사장까지의 접근성 부족으로 이용자가 검사장을 방문하는데에 어려움을 겪었다.

공단은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고자 버스형 이동검사장을 제작해 이날 포항에서 시연회를 개최한 후 첫 번째 이동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향후 경북 안동 및 경주, 경남 진주, 강원 강릉, 충북 제천 등의 지역에서도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공단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로 연간 약 1만6천명* 이상이 편리하게 자격유지 검사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9월에는 이동검사 버스 한 대를 추가 제작하여 전라권까지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이번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를 통해 도서벽지·농촌지역 등의 고령운전자 수검이 한결 편리해 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안전과 편의를 우선으로 하는 다양한 정책을 개발하여, 고령자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국민들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 환경을 만들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