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5(금)
center
고위 공무원이 2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하는 것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은 "적절하지 않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서울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고위 공무원이 2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하는 것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은 "적절하지 않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리얼미터의 지난 10일 조사 결과 '고위 공무원의 다주택 보유는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은 63.1%에 달했다. '사유재산이기에 다주택을 보유할 수도 있다'는 답변(27.5%)보다 35.6%포인트 높았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9.4%였다.

고위 공무원의 다주택 보유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지지 정당과 관계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층의 57.5%, 통합당 지지층의 54.0%가 '적절하지 않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모든 연령대에서 부정적 응답은 절반을 상회했다.

50대에서 68.4%로 가장 많았으며 20대가 55.6%로 가장 낮았다.

권역별로는 인천(67.7%)과 부산·울산·경남(67.2%), 대전·세종·충청(60.0%), 서울(56.9%) 순으로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이 많았다.

다만 대구·경북과 광주·전라에서는 '잘 모름' 응답이 20%대로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번 조사는 YTN 의뢰로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