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5(토)

-다국적 제약회사 경험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파로스아이비티의 신약 후보 물질의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론칭 추진

left
파로스아이비티 한혜정 신임 CDO/사진출처=파로스아이비티
[글로벌경제신문 김현우 기자]
파로스아이비티는 글로벌 제약사 로슈의 수석연구원 한혜정 박사를 최고개발책임자(CDO)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한혜정 박사는 파로스아이비티 신약개발부문 전 분야를 총괄하게 된다.

한혜정 박사는 일본 동경의대에서 분자의학(molecular medicine) 박사 학위를 받고, 미국 버클리 국립연구소 상임연구원, 미국 UCSF(University of California, San Francisco) 상임연구원, 미국 젠엔텍(Genentech) 책임연구원, 스위스 다국적 제약사 로슈(Roche Diagnostics/Sequencing) 수석연구원을 역임했다.

특히 젠엔텍에서는 CBP/P300 저해제 신약개발 과정에서 임상시험 및 환자 맞춤형 의학에 실제로 적용 가능한 유전자 바이오마커 개발에 참여했고, 로슈에서는 하모니 검사(Harmony) 진단 플랫폼 및 시약의 미국 FDA 승인과 아비니오(Avenio) 순환종양 DNA 타겟 NGS 패널 등 혈류 속을 순환하는 DNA를 이용한 진단시스템의 개발과 NGS기반 롱리드 시퀀싱(Long read sequencing) 플랫폼의 개발을 이끌었다.

주요 연구분야는 암세포가 주위환경이나 외부 자극에 대하여 어떻게 유전체를 조합해 단백질의 발현을 조절하며, 정상세포가 암세포로 변하는 과정에서의 유전학적(genetic) 또는 후성유전학적(epigenetic)인 지표와 유전자의 기능 연구, 신약 대상 후보 물질 발굴이다. 한혜정 박사의 연구 성과는 네이처(Nature), 네이처 제네틱스(Nature Genetics)를 포함 세계 유명 저널지에 35편 이상의 연구논문과 저서로 발표됐다.

파로스아이비티는 이번 영입을 통해, 차세대 급성골수성백혈병(AML) FLT3 표적항암제 'PHI-101'의 임상 1상을 견고하게 진행시키는 동시에, 한혜정 박사의 다국적 제약회사에서의 경험 및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자사의 신약 후보 물질을 본격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론칭할 계획이다.

파로스아이비티 한혜정 박사는 "혁신 신약 개발을 위해 차별화된 전락으로 새로운 신약 개발 타겟을 발굴하고, 파로스아이비티의 강점인 신약개발 플랫폼 케미버스를 활용해 최적의 후보 물질을 지속적으로 선별해 파이프라인을 넓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현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