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5(토)
center
김상희 의원과 기념촬영하는 민주당 여성의원들 (사진 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들이 14일 입장문을 내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미투 의혹에 대한 서울시 차원의 진상 조사를 촉구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들은 "피해 호소 여성이 느꼈을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피해 호소인에 대한 신상털기와 비방, 모욕과 위협이 있었던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는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진상 조사 및 재발 방지 대책 위원회'를 꾸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 차원의 대응도 촉구했다.

이들은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또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구체적으로는 당내 젠더폭력대책특별위원회를 통해 기존 제도를 점검하고, 피해자 불이익 금지 제도화를 위한 입법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당을 향해서는 "민주당 소속 자치단체장을 포함하여 당내의 모든 성비위 관련 긴급 일제 점검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성명서는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