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3(목)
cente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파운드리 강자 대만 TSMC의 기세가 매섭다. 올 상반기 삼성전자를 누르고 글로벌 반도체 기업 중 시가총액 1위를 차지한 것.

16일 연합뉴스가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와 함께 글로벌 반도체 매출 상위 10개 기업의 시가총액을 분석한 결과 이달 10일 기준 대만의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업체인 TSMC의 시가총액이 총 3063억4500달러(미화)로 전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이는 2위인 삼성전자의 시가총액 2619억5500만달러(보통주 기준)보다 444억달러가량 높은 것이다.

TSMC는 반도체를 위탁생산하는 세계 최대의 전문 파운드리 업체이며, 삼성전자는 반도체를 비롯해 생활가전·휴대폰 등을 모두 생산하는 종합 전자회사다.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2분기 TSMC의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은 51.9%로 절반을 넘었다. 삼성전자는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글로벌 1위 기업이지만 파운드리 부문의 점유율은 18.8%에 그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해 4월 오는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해 메모리 반도체에 이어 파운드리를 포함한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세계 1위 자리에 오르겠다는 청사진을 공개했지만 단기간 내에 TSMC와의 격차를 좁히기는 쉽지 않다. TSMC의 주가는 연초대비 2.8% 오른 반면, 삼성전자의 주가는 4.5% 하락했다.

최근 미국에서 인텔의 시가총액을 뛰어넘어 화제가 된 팹리스(반도체 설계업체) 엔비디아는 10일 기준 시가총액이 총 2577억9000만달러로 전 세계 3위에 올랐다.

반도체 업계 매출 1위 기업인 인텔은 최근 성장성 둔화 등의 영향으로 주가가 연초대비 3.8% 하락했다. 이에 따라 시가총액도 올해 초 3위(2619억2000만달러)에서 이달 10일 기준 2520억5000만달러를 기록하며 4위로 떨어졌다.

5위는 미국의 광대역 통신망 반도체 기업인 브로드컴으로 1284억7000만달러를 기록했고, 6위는 미국의 텍사스인스트루먼트(1190억8000만달러), 7위는 미국의 퀄컴(1040억7000만달러)이다. SK하이닉스의 시총은 501억9000만달러로 비상장인 중국의 하이실리콘을 제외하면 9위 수준이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