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1(화)
cente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2분기 5000억원대에 육박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건강과 위생과 관련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지며 프리미엄 스팀가전 판매가 늘어난 것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또한 생활가전 부문의 판매가 빠르게 회복되면서 상반기 영업이익이 작년 실적을 상회했다.

LG전자가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2조 8338억 원, 영업이익 4954억 원을 달성하며 시장전망치를 상회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9%, 24.1% 감소했다.

올 상반기 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8%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2.1% 증가했다. 어려운 여건에서도 상반기 영업이익은 4년 연속 1조 5000억 원을 상회했다.

사업본부별 실적을 살펴보면 우선 H&A사업본부는 매출액 5조 1551억 원, 영업이익 6280억 원을 달성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외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줄었지만 프리미엄 제품에 집중하고 원가 절감과 같은 비용 효율화를 지속해 2분기 및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각각 역대 최대인 12.2%, 13.1%다. 또 상반기 기준 영업이익률은 2017년 이후 4년 연속 두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건강과 위생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높아지며 신가전 가운데 스타일러,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스팀가전이 본부 실적에 기여하고 있다.

HE사업본부는 매출액 2조 2567억 원, 영업이익 1128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글로벌 유통매장의 휴업,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의 연기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상반기 기준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은 마케팅 비용의 효율적 집행과 원가구조 개선을 통해 전년 동기를 상회했다.

MC사업본부는 매출액 1조 3087억 원, 영업손실 2065억 원을 냈다.

매출액은 북미와 한국 등 주요 지역에서 스마트폰의 판매가 늘며 전분기 대비 31.1% 증가했고 원가 경쟁력 강화 등 지속적인 체질 개선으로 손실규모는 전년 동기 및 전분기 대비 줄었다.

VS사업본부는 매출액 9122억 원, 영업손실 2025억 원을 기록했다.

북미와 유럽 지역 완성차 업체의 공장가동 중단, 신규 프로젝트의 양산 지연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줄면서 영업적자가 이어졌다.

BS사업본부는 매출액 1조 3071억 원, 영업이익 983억 원을 거뒀다.

재택근무, 온라인 교육 등이 확산되며 노트북, 모니터 등 IT제품의 판매는 늘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각국의 이동제한 등으로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 태양광 모듈의 판매는 차질이 있었다. 이에 따라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