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1(화)

신현준 "거짓과 타협하지 않겠다"

center
배우 신현준.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배우 신현준과 전 매니저 간 법정다툼을 예고했다.

배우 신현준이 자신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한 전 매니저 김모 대표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신현준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평안은 30일 "신현준이 김 대표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는 내용의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성북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신현준도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30년 배우로 생활하며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지만 어려운 일을 겪은 적도 있다"고 했다.

이어 신현준은 입장문에서 "짧지 않은 경험을 통해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연예인의 이미지가 훼손되는 게 얼마나 치명적인지 누구보다 잘 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신현준은 "설령 거짓이라도 폭로가 거듭될수록 피해를 보는 것은 익명성 뒤에 숨어있는 폭로자가 아니라 나와 내 가족이라는 것도 잘 안다"며 고소 배경을 밝혔다.

신현준은 "김 대표와는 1991년께 처음 만나 친구가 됐지만 과거 내 주변에 많은 폐를 끼친 것을 알게 돼 수년 전에 관계를 정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현준은 "그런 사람이 수년간 잠적했다가 최근 갑자기 나타나 나에 대해 거짓된 주장을 하고 자신이 피해자라며 저를 악의적으로 흠집 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신현준은 이어 "적당한 선에서 좋게 마무리하라는 조언도 받았지만 나는 타협하지 않으려고 한다. 얼마나 힘든 길이 될지 알지만, 이러한 신념으로 거짓과는 타협하지 않고 옳은 길을 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대표도 지난 27일 신현준을 허위 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라 결국 양측 공방은 법적 다툼으로 번졌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