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7(일)
center
애플이 31일(현지시간) 4분의 1 주식 액면분할 소식에 사우디의 아람코사를 제치고 세계 시총 1위 기업으로 우뚝섰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미국 뉴욕증시는 초대형 정보기술(IT) 기업들의 호실적에 일제히 올랐다.

3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엣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114.67포인트(0.44%) 오른 26,428.32에 장을 마감했다.

S&P500 지수는 24.90포인트(0.77%) 뛴 3,271.1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7.46포인트(1.49%) 상승한 10,745.28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상승장을 이끈 것은 애플, 아마존, 페이스북 등 대표적인 'IT 공룡' 주식들이다.

특히 주식 4분의 1 액면분할 계획을 발표한 애플은 10.47% 급등해 역대 최고가 기록을 다시 썼다.

애플은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기업 아람코를 제치고 시가총액이 세계 1위를 기록했다.

페이스북도 8.17% 급등했고, 아마존은 3.70% 올랐다.

다만 증시 상장 이래 처음으로 매출액 감소를 보고한 알파벳은 전날보다 3.17% 하락했다.

이날 상승 랠리는 IT 대기업들의 실적 발표 외에는 악재가 가득했다.

미 의회는 이날 만료 예정인 주 6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 연장에 여전히 합의하지 못하고 있으며, 셰브런을 비롯한 메이저 석유기업들의 2분기 적자 폭이 예상보다 더 큰 것으로 발표됐다.

또 이날 공개된 7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는 72.5로 6월(78.1)보다 하락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