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5(수)
center
동영상 공유 소셜미디어업체인 '틱 톡' 로고.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동영상 공유 소셜미디어 틱톡에 대한 제재를 검토 중인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이 회사에 대한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NYT는 31일(현지시간)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며 협상이 얼마나 진전됐는지는 불분명하지만 어떤 형태의 거래든 틱톡의 소유권을 변경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NYT에 틱톡 임원들이 세쿼이아 캐피털·제너럴 애틀랜틱 같은 미국 벤처캐피털 업체에 틱톡을 매각하되 소수 지분은 남겨두는 방안 등 다른 시나리오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틱톡은 중국 인터넷 업체 바이트댄스 소유로, 트럼프 행정부 관리들은 중국 기업 소유란 점 때문에 미국의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왔다.

중국 정부가 영향력을 행사해 틱톡에서 일부 콘텐츠를 검열하도록 하거나 미국의 이용자 개인정보를 확보하려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바이트댄스는 2017년 11월 중국 스타트업이었던 '뮤지컬.리'(musical.ly)를 8억달러에 인수한 뒤 이듬해 자사의 앱인 틱톡에 이를 합병했다.

음악을 곁들인 짤막한 동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앱인 뮤지컬.리는 본국인 중국보다 미국에서 10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지금은 전 세계 이용자가 8억명이 넘는 인기 앱(응용프로그램)이 됐다.

그러나 틱톡이 수집한 이용자 개인정보가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 뒤 트럼프 행정부는 2017년 인수한 사업 중 미국 사업을 매각하도록 명령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우리는 틱톡을 금지할지도 모른다. 우리는 무언가 다른 것들을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또 블룸버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트댄스에 틱톡의 미국 사업을 매각하라는 명령을 내릴 예정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미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는 이미 지난해 11월 바이트댄스의 뮤지컬.리 인수 거래가 국가안보에 위험을 제기할 가능성이 있는지 검토에 들어갔다.

틱톡은 이 같은 움직임에 대응해 지난 5월 디즈니 임원으로 마블, 루카스필름, 21세기폭스, 픽사 등 대규모 인수 거래에 참여했던 케빈 메이어를 최고경영자(CEO)로 영입했다.

인수 협상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는 논평을 거부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