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1(화)
cente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는 31일(현지시간) 미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피치 측은 "이미 진행 중인 공공 재정의 악화와 신뢰할 만한 재정 강화 계획의 부재"를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은 미국의 신용등급은 'AAA'로 계속 유지키로 했다.

피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 전부터 미국의 높은 재정 적자와 부채가 이미 증가하는 추세였다며 "이런 것들은 미국의 전통적인 신용 강점을 약화시키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정책결정권자들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충격이 지나간 후 공공 부채를 안정화하기에 충분할 만큼 공공 재정을 강화하지 못할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다만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서는 미국의 경기 수축이 덜 심각할 것이라고 이 회사는 내다봤다. 피치는 올해 미국 경제가 5.6% 축소되고, 내년에는 추가 하강을 피하기 위한 대규모 재정정책을 전제로 4%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이 AAA 등급의 국가 중 가장 정부 부채가 많다는 점도 보고서에 적시됐다. 피치는 미국의 일반 정부 부채가 오는 2021년까지 국내총생산(GDP)의 130%를 넘어설 것이라고 점쳤다. 올해 재정적자는 GDP의 20%, 내년 재정적자는 GDP의 11%로 각각 전망됐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