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10.01(목)
center
마스크 쓴 행인들이 3일 도쿄 번화가인 시부야의 교차로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일본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다시 1000명을 넘어섰다.

NHK 집계에 따르면 4일 발표된 신규 확진자 수(오후 6시 기준)는 도쿄 309명, 오사카 193명을 포함해 총 1214명이다.

일본에서는 확진자 현황이 지자체별로 발표되기 때문에 최종 집계치는 이보다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 수는 4만2144명, 사망자는 1032명이다.

후생노동성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으로 입원한 확진자 수는 일본 전역에서 4034명으로 같은 달 1일과 비교해 5배 이상으로 급증했다.

확보해 놓은 코로나19 환자용 병상 사용 비율은 도쿄도가 28.9%포인트 급등한 37.9%를 기록하는 등 병상 부족 현상이 조만간 현실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키나와현 등 일부 광역지자체가 독자적으로 긴급사태를 선포한 것을 거론하면서 확진자 증가 속도가 급격하게 높아질 경우 다양한 지표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중앙정부 차원의 긴급사태로 다시 대응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