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2(화)

기상특보, "소양강댐에서 방류한 물 한강대교까지 16시간이 걸릴 것"

center
기상특보, 소양강댐 수문 개방.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기상특보, 한강의 홍수조절 최후 보루인 소양강댐이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5일 오후 3시부터 수문을 개방한 가운데 서울 한강 수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까지는 대략 16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한강홍수통제소 관계자는 "소양강댐에서 방류한 물이 한강대교까지 도달하기까지 16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한강 수위가 1∼2m가량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방류량이 3000t으로 아주 많지는 않기 때문에 지금보다 상황이 크게 악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과거 14차례 방류 때도 수도권에 별다른 피해를 주지는 않았다.

또 비구름대가 소양강 북쪽으로 빠져나가는 점과 한강 하류를 통해서 물이 바다로 빠져나가는 점 등을 종합해서 고려하면 크게 걱정할만한 수준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지사는 닷새째 이어진 집중호우로 소양강댐이 홍수기 제한 수위를 초과함에 따라 오후 3시부터 수문 5개를 열고 초당 3천t을 방류하고 있다.

기상특보는 소양강댐 수위는 춘천, 인제, 양구, 홍천 등 댐 유역에 폭우가 내리면서 유입량이 많이 늘어나 이날 오전 8시 30분을 전후해 홍수기 제한 수위인 190.3m를 넘겼다.

이날 오후 1시를 기준으로 소양강댐에는 초당 4458t의 물이 유입되고 있다.

소양강댐의 최대 방류량은 초당 5500t으로 3천t 방류를 기준으로 하면 한강에 다다르기까지는 16시간 안팎이 소요된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지사 관계자는 "춘천의 경우 소양3교 지점을 기준으로 소양강 수위가 2m 안팎으로 오를 것으로 보이며, 방류로 인한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춘천시는 기상특보인 긴급재난 문자를 통해 "댐 하류 하천변의 야영객, 어민, 지역주민 등은 대피를 바란다"고 알렸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