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3(수)

레바논 내각 총사퇴, 총리 "폭발참사는 부패의 결과"

center
레바논 내각 총사퇴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대형 폭발참사에 레바논 내각 총사퇴 했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형 폭발참사로 국민의 분노가 커진 가운데 10일 레바논 내각이 총사퇴를 발표했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이날 텔레비전으로 방송된 대국민 연설에서 폭발 참사와 관련해 레바논 내각 총사퇴를 한다고 밝혔다.

디아브 총리는 레바논 내각 총사퇴에 대해 "우리는 대규모 참사를 맞았다"며 "베이루트 폭발은 고질적인 부패의 결과"라고 말했다.

또 현 내각이 국가를 구하려고 노력했다며 "부패 시스템이 국가보다 크다"고 덧붙였다.

레바논 내각 총사퇴에 현지 매체 데일리스타는 현 내각이 차기 정부가 구성될 때까지 임시로 업무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레바논 내각 총사퇴에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은 새 총리 지명을 위해 의회와 협의에 나설 전망이다.

디아브 총리가 이끄는 내각은 올해 1월 이슬람 시아파 정파 헤즈볼라의 지지를 얻어 출범했다.

그러나 정치 개혁과 경제 회복 등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고 폭발 참사가 겹치면서 7개월 만에 좌초하게 됐다.

레바논 내각 총사퇴가 정치 혼란과 국민의 분노를 가라앉힐지는 불투명하다.

레바논 내각 총사퇴한 이날도 베이루트 도심의 국회 건물 주변 등에서 시민 수백명이 정부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으며 경찰과 시위대의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시위 참가자 앤서니 하셈은 레바논 내각 총사퇴와 관련해 데일리스타에 "그것은 큰 변화가 아니다. 우리가 원하는 최소한의 것"이라고 말했다.

시위대는 그동안 기득권을 타파하는 근본적인 정치 개혁을 요구해왔다.

현 정부를 주도한 헤즈볼라와 동맹 세력은 폭발 참사로 수세에 몰린 것으로 평가된다.

레바논 내각 총사퇴한 이날도 레바논 반정부 시위는 이날까지 사흘 연속 이어졌다.

특히 8일 시위대 수천명과 경찰의 충돌 과정에서 경찰 1명이 숨지고 시위 참가자 및 경찰 230여명이 다쳤다.

또 9일부터 압델-사마드 공보장관, 다미아노스 카타르 환경장관, 마리 클라우드 나즘 법무장관 등 장관들이 잇달아 사임 의사를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베이루트에서는 대형폭발이 발생한 뒤 160여명이 숨지고 6000여명이 다쳤다.

레바논 정부는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 6년 전부터 보관된 인화성 물질 질산암모늄 약 2750t이 폭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 관료들이 위험한 질산암모늄을 베이루트 도심과 가까운 곳에 사실상 방치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레바논은 막대한 국가부채와 높은 실업률, 물가 상승, 레바논 파운드화 가치 하락 등으로 경제 위기가 심각하다.

지중해 연안 국가 레바논은 이슬람교 수니파 및 시아파, 기독교 마론파 등 18개 종파를 반영한 독특한 정치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명목상 대통령제(임기 6년의 단임제)이지만 총리가 실권을 쥐는 내각제에 가깝다.

종파 간 세력 균형을 위해 대통령은 마론파 기독교, 총리는 이슬람 수니파, 국회의장은 이슬람 시아파 출신이 각각 맡는 게 원칙이다.

이런 권력안배 원칙은 종파 및 정파간 갈등과 정치적 비효율성을 초래한다는 지적을 받는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