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2(화)
center
인천 남동구청 전경
[글로벌경제신문(인천) 박창우 기자]
인천시 남동구가 코로나19 사태 관련, 고용위기 극복을 위한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선발을 마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11일 구에 따르면,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 신청자는 모두 2768명으로, 이 가운데 2681명이 최종 선발됐다.

연령별로는 60~69세가 736명(26%)으로 가장 많았고, 50~59세 672명(24%), 18~39세 598명(22%), 40~49세 496명(18%), 70~79세 179명(6%) 순이다.

성별로는 여성이 1913명(71%)으로 남성 768명(29%)보다 많았다.

사업유형별 선발자는 환경정비 및 생활방역(교육기관 포함)에 2046명(77%)을 배치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활용했다.

구는 10일 최종 선발자를 각 사업지에 배치 완료하는 한편 희망일자리 담당 직원 5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개인방역수칙 준수 및 안정지도·관리 감독 교육을 실시했다.

특히 최종 선발자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고령 참여자에 대해선 세심한 관리와 모니터링을 지시했다.

구 관계자는 “구민생활에 필수적인 분야를 발굴하고 보다 활동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사업 유형과 형태를 다변화했다”며 “희망주방, 청년기자단, 관광컨텐츠개발팀 등 남동구만의 특화된 청년일자리 제공도 관심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희망일자리사업은 코로나 위기에 따른 경제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취약계층 등에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으로, 오는 11월 말까지 운영된다.

인천=박창우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gocamel@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